HOME > 기획(특집)
 
작성일 : 22-10-28 14:30
[창간특집] 유기농마을 - 친환경농업의 실천단위. 마을단위로 시작해야
 글쓴이 : 친환경 (58.♡.80.182)
조회 : 184  

지역 활성화의 대안. 이제는 유기농이다

 

정부에서는 친환경농산물의 생산 효율화·규모화 및 생산비 절감 등을 통해 생산자단체 등의 친환경농업 참여 활성화를 유도하기 위해 친환경농업 기반구축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각 지자체에서는 지역 특성에 맞는 친환경 관련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그 대표적인 사례가 전남도의 유기농 생태마을 만들기’, 경남도의 마을형 공익형 직불금사업 등이다. 지역소멸 시대에 지역의 활력을 다시금 불어 넣을 수 있는 대안이야 말로 유기농이라 할 수 있다. 월간 친환경에서는 창간 특집으로 지역활성화의 대안 유기농, 그리고 친환경·유기농업으로 지역을 활성화 시키는 마을 만들기 사례를 집중적으로 조명해 본다.

 

김경호 · 이경민 · 김경윤 · 엄정식 기자

 

행정구역은 지방행정을 위한 공간 단위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지역적 정체성이 만들어지는 삶의 공간이다. 행정구역 체계는 서울과 같은 특별시, 세종과 같은 특별자치시, 제주도와 같은 특별자치도, 부산이나 인천 등의 광역시, 그리고 일반적으로 충청남도, 전라남도 등의 도 단위로 나뉠 수 있다. 도 단위의 행정구 밑에는 시와 군, 그 밑으로는 읍, , , 리로 나뉘어 지며 읍은 인구 2만명 이상이어야 읍으로 승격이 되지만 군청 소재지인 경우 인구 2만명이 아니어도 읍으로 승격이 가능하다. 면은 2만명 미만의 지역, 동은 도시에 속한 지역이다. ()는 지역을 구분하는 최말단 단위로 주로 농어촌 지역에 존재하며, 농촌 지역에서 대부분의 마을이 이에 해당한다.

 

정부에서는 친환경농업의 규모화를 위해 친환경농업 시범마을 조성사업, 친환경농업지구조성사업, 광역친환경농업단지 사업 등을 추진해 왔으며, 이는 작게는 30ha부터 크게는 1,000ha까지 진행되어왔다. 현재 정부가 진행하는 친환경집적지구 사업은 친환경농지 간 집적도를 높인 생산거점으로 사업주체가 안정적인 판로를 바탕으로 농가와 계약재배 등을 통해 관리하는 지역으로 예비지구, 기초지구, 선도지구 등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사업대상자는 생산자단체(영농조합법인, 농업회사법인, 농협 등)이며, 참여 주체별로 농가는 사업주체와의 계약에 따라 전속출하(출하량의 80% 이상)를 이행해야 하며, 사업주체는 농가와 계약물량을 책임지고 판매, 지속적으로 신규시장을 개척해 지구 내 일반농가의 친환경 전환 견인, 농가 생산관리를 위해 생산 매뉴얼 운영, 농가 기술교육, 농산물 품질 및 인증관리, 공동농작업 등을 지원해야 한다. 집적지구 소재 마을에 농업환경보전프로그램을 추진하도록 유도하고 있으며, 서류평가시 가점이 부여된다.

 

이렇게 규모화를 이루는 지구조성 사업이 진행되지만, 이를 진행하기에는 많은 어려운 점이 있다. 청운대학교 정만철 교수는 국내에서 친환경농업은 가족농 단위, 마을 부락 단위로 활성화 되어 있으며, 공동체 문화가 형성되어 있어 이에 대한 이해 없이 규모화 하는 데는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정 교수는 친환경농업의 규모화는 단순히 사업적인 측면이 아니라 공동체 의식 함량이 필수적이다고 강조했다.

 

국내에서 가장 대표적인 유기농마을 공동체는 충남 홍동마을 문당리의 사례이다. 홍동마을이 성공할 수 있었던 가장 큰 요인은 농가들의 단결을 이끌어낸 마을공동체의 역할이라 할 수 있다. 같은 마을의 의사 결정, 주변 농가들의 동향 파악, 그리고 자신이 참여하는 시점 등에 대한 고민이 문당리의 경우 동료 농가들에 대한 배려와 이해를 바탕으로 이뤄졌다. 또한 정 교수는 친환경마을만들기의 경우 마을 공동체의 의식 함양과 더불어 인적자원, 물적자원 등의 지원이 함께 어우러져야 지속가능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