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친환경매거진
 
작성일 : 17-03-20 12:25
aT, 우리 농식품 수출시장 다변화 위한 시장개척단 파견
 글쓴이 : 김경호 (58.♡.80.182)
조회 : 26  

- 기존 日, 中, 美 위주에서 인도, 브라질 등 신 시장 중심으로 패러다임 변화 추구 -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재수)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여인홍)는 우리 농식품 수출시장을 다변화하기 위하여 올해 5월에서 9월 사이에 인도, 브라질, 남아공 등 미개척 유망 시장을 대상으로 시장개척단을 파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리 농식품 수출 구조는 일본, 중국, 미국 등 주요국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 그간 대외 변수에 따라 부침을 겪어 왔다.
특히 최근 일본의 최대 수출국 지위를 넘보며 급부상중인 대 중국 수출이 한한령(限韓令) 및 사드배치 문제 등으로 어려움이 가중되면서 농식품 수출시장의 다변화가 그 어느 때 보다 절실한 상황이다.
 aT는 이러한 수출의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해 ‘시장다변화 T/F’를 구성하였으며, 5개 권역 20개국(최우선 5개국, 차순위 15개국)의 다변화 대상 전략국가를 선정하고 사업역량을 집중 투입하여 시장을 개척하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러한 시장다변화사업의 일환으로 오는 5월부터 수출업체, 유관기관 등으로 구성된 12개 팀, 총80여명의 민·관 합동 시장개척단을 파견하여 현지 바이어 상담회, 참가업체 상품 활용 소비체험 행사, 제품의 테스트 통관, 주요 유통망 조사 등 다각적인 시장개척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또한 시장개척단 파견 상담회를 통해 매칭된 바이어와 수출업체간의 신규 수출 활성화를 위하여 대형유통매장 판촉전 지원, 안테나숍 지원 등 다양한 마케팅 툴을 활용한 집중적인 지원으로 미개척 시장을 개척하는데 따르는 초기 어려움 해소를 도울 계획이다.
시장다변화 시장개척단 사업은 3월 24일(금)까지 aT가 운영하는 「수출업체지원통합시스템(http://global.at.or.kr)」에서 온라인 접수를 받고 있다.
aT 백진석 식품수출이사는 “안정적인 우리 농식품 수출 확대를 위해서는 수출시장 다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라며, “다변화 대상 국가로의 시장개척단 파견은 물론, aT와 수출업체 직원의 장기 파견하는 등 aT의 모든 지원역량을 총동원하여 시장다변화를 통한 안정적 농식품 수출기반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김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