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친환경매거진
 
작성일 : 17-03-20 12:50
“한국농식품, ‘전통, 건강, 혁신’ 테마로 영국 시장 노린다”
 글쓴이 : 김경호 (58.♡.80.182)
조회 : 41  

-  aT, 영국식음료박람회(IFE UK 2017) 참가해 한국관 운영 -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재수)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여인홍)는 영국 시장 내 한국 농식품 수출 확대를 위해, 3월 19일부터 22일까지 런던에서 개최되는 「영국식음료박람회(IFE UK 2017)」에 참가한다.
 1979년부터 격년으로 개최되고 있는 이번 박람회는 전문가를 대상으로 하는, 영국에서 가장 인지도가 높은 국제식품전시회로, 57개국 1,350여 식품업체가 참가하여 농식품 현지 홍보와 시장 확대를 위한 최적의 무대로 평가받는다.
 aT 한국관은 ‘전통과 건강, 혁신성’을 테마로 하여 유기농식품, 장류, 소스류, 인삼, 스낵류, 수산식품 등 총 17개 식품업체로 구성되며, 총 2천8백만 달러의 상담실적을 목표로 박람회에 참가한다.
 영국은 유럽에서도 외국식품에 대한 관심이 높고 식품 트렌드에 민감한 국가라는 점을 감안해 현지 식품 트렌드로 손꼽히는 스낵류, 해조류, 차, 소스를 4대 전략품목으로 지정하고 이들 품목을 집중 공략할 예정이며, 단순한 이미지 홍보를 넘어, 현지 바이어들과 소비자들이 한국식품을 구입(How to get)하고 활용하는 방법(How to use)을 중심으로 한 홍보를 추진한다.
이를 위해 TV 프로그램 마스터셰프코리아의 준우승자인 ‘국가비 셰프’와 함께 전략품목을 사용한 「K-Food 요리 시연 및 시식회」를 진행하여 한국식품의 영국 현지 활용법을 전파하고,
한국 전통발효식품 특별홍보코너에서는 한국식품의 뿌리와도 같은 김치, 고추장, 된장, 간장 등 전통 발효식품의 우수성과 활용방법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곁들여 참관객들이 이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게 만든다.
 aT 백진석 식품수출이사는 “대 영국 한국농수산식품 수출액은 지난 2015년까지 감소하다가 2016년부터 반등하고 있는 추세”라며, “이번 박람회를 통해 한국 식문화의 우수성을 알리는 동시에 이를 우리 농식품 소비와 수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며, 체계적인 후속관리를 통해 수출증가 추세를 유지 확대하겠다.”라고 밝혔다.

김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