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친환경매거진
 
작성일 : 17-04-22 01:41
체계적인 버섯 연구 협력 위해 민-관 손잡았다
 글쓴이 : 김경호 (61.♡.44.36)
조회 : 11  

- 18일 국립원예특작과학원과 한국종균생산협회 업무 협약 체결 -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18일 인삼특작부(충북 음성)에서 (사)한국종균생산협회와 버섯연구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두 기관 간 유기적인 업무협조 체계를 마련해 민-관 간 협업을 통한 버섯연구 효율을 높여 버섯산업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실시했다. 
업무협약을 통해 양측은 ‘신품종에 적합한 버섯배지와 공동 신품종 연구 협력’, ‘버섯과 육성 신품종 통상실시 및 농가 보급 지원’, ‘연도별(품목별) 국산 보급률 및 외산 종균 공급량 조사 제공’ 등에 서로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인삼특작부 버섯과는 신기술 개발뿐만 아니라 매년 느타리 등 버섯류 신품종을 개발해 보급하고 있다. 그 결과 지난해 기준 국산품종 보급률을 51.7%까지 끌어올렸다. 그러나 관 주도의 국산품종 보급엔 한계가 있어 이를 보완할 수 있는 전문기관의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사)한국종균생산협회는 국내 최고의 버섯종균 배양소들로 이뤄진  버섯전문협회다. 국내 생산 농가를 대상으로 건전한 종균을 유통하고 종균배양소와 버섯농가의 상호 이익을 증대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이지원 인삼특작부장은 “그동안 우리가 만든 기술이나 품종을 보급하기 위해 민간 생산자 단체의 협력이 반드시 필요한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체계적이고 신속한 보급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특히, 지속적인 교류로 다양한 의견과 건의를 수렴해 보다 현실적인 버섯연구에 기여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김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