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친환경매거진
 
작성일 : 17-04-22 01:54
축산냄새 문제 해결 위해 한국‧미국 전문가 모인다
 글쓴이 : 김경호 (61.♡.44.36)
조회 : 5  

- 19일 국제학술토론회…냄새 원인물질 흡착하는 신기술 등 소개 -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은 지속가능한 축산 발전을 위해 19일 농촌진흥청 농업과학도서관(전북 전주)에서 ‘축산냄새 저감 국제 학술토론회(심포지엄)’를 연다.
한국과 미국의 냄새 전문가들이 참석하는 이번 토론회는 국내‧외 연구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지속가능한 축산업으로 발전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했다. 
주제 발표에서 국립축산과학원 이상룡 연구사는 가축분뇨의 주요 냄새물질인 암모니아와 휘발성 탄소화합물, 휘발성 유기산 등 ‘축산냄새의 원인과 배출 특성’을 설명한다. 
또한, 세종대학교 송호찬, 권일한 교수는 가축분뇨 바이오매스 전환기술의 새로운 접근법을 통해 ‘스마트 바이오차 디자인의 냄새저감 적용 가능성’을 소개한다.
 ‘스마트 바이오차 디자인’은 축산냄새 관련 가스물질을 선택적으로 흡착하게 해 냄새원인 물질의 휘발을 억제하는 최신 기술이다.
 국외 전문가로는 미국 농무성 농업연구청(USDA-ARS) 소속 노경신 박사가 ‘바이오다공성물질(바이오차)을 활용한 돈사냄새 저감 시스템 개발’에 대해 △브라이언 우드베리(Bryan Woodbury) 박사가 ‘미국 축산냄새 저감정책과 정책방향’ △에어엘 소지(Ariel Szogi) 박사가 ‘미국 축산냄새의 현황과 향후 연구방향’에 대해 발표한다. 미국은 연간 6,700만 마리의 돼지를 생산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1억 3,200만m3 상당의 분뇨가 발생한다. 과거 주요 환경법령에서 면제되었던 축산환경 관련 규제사항은 현재 미국 환경청(US EPA)에 의해 법령(가축분뇨 및 악취)으로 규제하고 있다.  
미국 내 여러 주에서 주 법령으로 냄새물질을 규제 중에 있으며, 특히 암모니아와 황화수소는 연방법령(Clear Air Act(CAA))에 속해 있는 상황이다.
한편, 이날 주제 발표 후 전문가 토론에서는 미국 축산냄새정책의 국내 적용 가능성과 축산 바이오차의 현장 적용성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곽정훈 축산환경과장은 “미국의 환경법령이 가축 분뇨와 냄새에 대해 적극적 규제 추세에 있는 만큼 국내 축산환경 개선에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라며  정부와 축산 관련 단체, 국내외 연구 기관의 협력 체계를 구축해 가축 분뇨자원화와 냄새저감 등 종합적인 해결방안을 논의하겠다.”라고 말했다. 

김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