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친환경매거진
 
작성일 : 17-04-22 02:09
“농업 수출산업화를 위해 수출용 품목 및 품종 개발 필요”
 글쓴이 : 김경호 (61.♡.44.36)
조회 : 17  

  ‘선진 사례분석을 통한 농업의 수출산업화 방안 연구’ 통해 밝혀

  우리나라의 농산물 수출은 지난 10년간의 빠른 증가에도 불구하고, 수출물량의 불안정한 공급, WTO의 수출물류비 지원 철폐, 교민시장 위주의 해외소비자, 특정 국가에 대한 높은 수출의존도 등의 문제를 안고 있어 현재의 성장세 유지가 불확실한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농업 수출산업화를 위해 무엇보다 수출에 특화된 품목과 품종을 개발하여 내수용 품목과 구분한 수출용 품목 생산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원장 김창길) 이상현 부연구위원 등은 최근 발간한 ‘선진 사례분석을 통한 농업의 수출산업화 방안연구’를 통해 해외 선진 사례를 분석해 시사점을 도출하고 우리나라 농업의 수출산업화를 위한 중장기 실천과제를 제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농업의 수출산업화를 위해 수출에 특화된 품목과 품종 개발 외에도, 특정품목을 중심으로 전국 단위 규모로 운영되는 품목별 수출마케팅보드를 육성하고, 민관협의를 바탕으로 한 체계적이고 적절한 정책사업 도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선진사례 분석 결과, 네덜란드는 지식과 혁신기반의 정책, 생산·연구·수출 등의 분야에서 활동하는 품목보드, 농업협동조합의 국제화를 통해, 이스라엘은 R&D 투자, 유기적 산·관·학 협력체계, 수요자 지향적 판매정책을 통해 수출산업화를 이뤘으며, 프랑스는 엄격한 품질인증제도의 운영으로 고품질 가공농산물의 생산과 수출을 장려하였고, 적극적인 해외마케팅으로 수출을 촉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은 농식품 수출확대를 위해 민간부문의 조직화 지원, 수출환경 개선 등의 간접적인 정책을 실행해 온 것으로 조사되었다.

김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