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친환경매거진
 
작성일 : 17-06-19 11:19
맑고 깨끗한 피부는 ‘익힌 숙잠’으로!!
 글쓴이 : 김경호 (58.♡.80.182)
조회 : 8  

- 농촌진흥청, ‘익힌 숙잠’의 자외선에 의한 피부흑화 억제 효과 밝혀내 -

 ‘익힌 숙잠’이 자외선에 의해 피부가 검게 타는 것을 막는데 뛰어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익힌 숙잠’은 완전히 자라 몸속에 견사단백질이 가득 찬 익은누에(숙잠)를 수증기로 쪄서 동결 건조한 것을 말한다.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은 동의대학교(총장 공순진) 바이오응용공학부 이현태 교수 연구진과 함께 ‘익힌 숙잠’이 자외선에 의해 피부가 검게 타는 ‘흑화’를 억제하면서 피부미백에 우수한 효과가 있음을 동물실험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실험용 누드마우스에 150mJ/cm2/회의 자외선(UVB)을 이틀에 한 번씩 쪼여 주고, 다양한 색상의 고치를 짓는 누에품종의 ‘익힌 숙잠’을 매일 일정 용량으로 먹여 실험한 결과다.
 색차계를 이용한 피부 밝기도 측정결과, 연녹색 고치를 짓는 누에품종(연녹잠)으로 만든 ‘익힌 숙잠’을 먹인 실험쥐가 가장 우수한 41%의 피부밝기도 개선효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고, 백색고치를 짓는 ‘백옥잠 익힌 숙잠’도 비교적 우수한 30%의 개선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육안관찰 결과 자외선을 쪼인 실험쥐의 피부는 흑화가 두드러지게 나타났지만, 자외선을 쬐더라도 ‘익힌 숙잠’을 지속적으로 먹인 실험쥐의 경우 흑화 정도가 덜해 피부가 상대적으로 밝고 깨끗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부흑화 유발물질인 ‘멜라닌’ 색소 생성정도를 조사한 결과, 자외선만 쪼인 실험쥐는 ‘멜라닌’이 피부조직에 과다하게 생성된데 반해, 자외선을 쪼이면서 ‘익힌 숙잠’을 먹인 실험쥐는 ‘익힌 숙잠’ 섭취량 증가에 비례해 ‘멜라닌’이 뚜렷이 줄어드는 것을 확인했다.
 섭취용량에 대한 실험 결과, ‘연녹잠 익힌 숙잠’을 실험쥐 1kg당 1일에 0.5g 이상 섭취 시 우수한 효과가 나타나 적정 섭취용량은 성인(60kg) 기준 하루 2.5g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결과는 ‘익힌 숙잠’을 지속적으로 섭취할 경우 태양광에 노출되더라도 피부가 덜 검어지고, 과다한 멜라닌 축적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기미, 주근깨, 잡티, 검버섯 등의 색소침착형 피부질환 예방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농촌진흥청 잠사양봉소재과 지상덕 기술서기관은 “자외선으로 인한 국민들의 피부에 대한 관심도가 크게 늘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익힌 숙잠을 지속적으로 섭취할 경우 햇볕에 노출되더라도 맑고 깨끗한 피부를 유지하는데 큰 도움이 돼, 국민들의 삶의 질 개선과 양잠농가의 소득 증대 및 유관 산업발전 기여에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김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