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친환경매거진
 
작성일 : 17-10-10 12:34
콩 수확, 기계로 더 편하고 쉬워진다
 글쓴이 : 김경호 (58.♡.80.182)
조회 : 24  

- 농촌진흥청, 승용 2조식 콩 예취수확기 개발… 비용 75% 절감 -

손으로 작업할 때보다 시간과 노력은 95%, 비용은 75% 줄여주는 콩 예취수확기가 개발됐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산·학·연 공동으로 ‘승용 2조식 콩 예취수확기’를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된 콩 예취수확기는 3륜 주행방식을 적용했으며 탑승식이어서 누구나 쉽게 운전해 작동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다양한 재배 양식에 적용할 수 있도록 예취 폭과 바퀴 주행 폭을 자동으로 조절할 수 있는데, 예취 폭은 60~80cm, 예취 높이는 0~30cm, 바퀴 주행 폭은 140~160cm까지 조절 가능하다.
 2개의 칼날이 회전하면서 한 번에 2이랑씩 베어 모아주기 때문에 기존 보행형 콩 예취기보다 성능 또한 2배 이상 높아졌다. 회전 반경은 2m로 작아 좁은 공간에서도 쉽게 이동하며 예취할 수 있다.
이 수확기를 사용하면 10a를 작업할 때 약 0.4시간이 소요돼 손 작업(8.9시간)보다 약 22배(95%) 시간과 노력을 줄일 수 있으며, 비용도 인력 작업에 비해 75% 절감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확기는 10° 이하의 경사지에서 사용해야 안전한 작업이 가능하다. 
농촌진흥청은 이번에 개발한 콩 예취수확기의 현장평가회를 11일 전남 무안에서 갖고 농가 의견 수렴 후 기술적 보완을 거쳐 농업 현장에 보급할 계획이다. 한편, 이 수확기는 농촌진흥청이 지난 2015년 개발한 ‘수집형 자주식 두류콤바인’과 함께 사용하면 손으로 수확할 때보다 작업 노력을 95%까지 줄일 수 있다.
농촌진흥청 밭농업기계화연구팀 전현종 연구관은 “이번에 개발한 수확기가 농가 일손 부족을 해결하고, 농업인의 어려움을 덜어주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밭농업 기계화율을 높이기 위해 고성능 농업기계를 개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