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친환경매거진
 
작성일 : 17-12-04 13:57
생강․귤․팥으로 만드는 푸짐한 겨울별미
 글쓴이 : 김경호 (58.♡.80.182)
조회 : 27  

- 농촌진흥청, ‘12월 이달의 식재료‧조리법’ 소개 -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소비자에게 올바른 농식품 정보를 제공하고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매달 식재료를 선정한다. 
12월에는 생강, 귤, 팥을 주재료로 제철 식재료와 어울리고 누구나 쉽고 빠르게 조리할 수 있는 가정식과 단체급식용 조리법을 소개했다. 생강은 독특한 향과 매운 맛으로 사랑받는 향신채소다. 몸의 찬 기운을 내보내고 따뜻함을 유지시키는데 도움을 주고, 혈액의 점도를 낮게 만들어 동맥경화를 예방하는데 탁월하다. 
생채로 김치, 젓갈, 생선찌개 등에 활용되거나 소스, 피클 등에 향신료로 사용된다. 육질이 단단하고 크며, 한 덩어리에 여러 조각이 붙어 있는 것을 고르는 것이 좋다. 조리법으로는 ‘생강채돼지고기구이’, ‘생강초절임’, ‘생강대추차’, ‘생강코다리조림’을 소개했다. 
귤에는 비타민과 무기질, 식이섬유가 풍부하게 함유돼 있어 피부점막을 건강하게 해주고, 저하된 면역력을 향상시켜준다. 또한 귤 속 비타민 P는 체내 모세혈관을 튼튼하게 보호해주는 역할을 한다. 
과육에 실처럼 생긴 하얀 부분 ‘알베도’는 혈관을 건강하게 해주는 성분이며, 펙틴이 풍부해 변비에도 효과가 있다. 생과 외에 샐러드, 아이스크림, 요구르트 등 다양하게 활용이 가능하다. 
조리법으로는 ‘귤라이스페이퍼쌈’, ‘귤껍질채소튀김’, ‘귤젤리’를 소개했다. 팥은 예부터 겨울철에 음양의 조화를 꾀하고 영양을 보충하는 식재료로 이용돼 왔다. 주성분은 당질, 미네랄류, 비타민이며, 소량의 사포닌이 들어 있다.  팥의 칼륨은 나트륨 배출을 도와 붓기를 빼고, 혈압이 상승하는 것을 억제하는데 효과적이며, 껍질에 들어 있는 안토시아닌과 사포닌은 장을 자극해 변비 예방에 도움을 준다. 
 붉은 색이 짙고 윤기가 나며 껍질이 얇은 것을 고르는 것이 좋다. 조리법으로 ‘단팥찐빵’, ‘팥리소토’, ‘팥멸치자반’, ‘팥피자’를 소개했다. 팥피자□ 12월의 식재료와 관련한 상세 내용은 농촌진흥청 농업기술포털 ‘농사로(http://www.nongsaro.go.kr)-생활문화-음식-이달의음식’에서 볼 수 있다.
농사로에는 선정한 식재료에 대한 유래, 구입요령, 보관 및 손질법, 섭취방법, 영양성분 등에 대해 자세히 설명돼 있다. 또 선정된 식재료를 이용해 별미식으로 만들어 먹을 수 있는 가정식 조리법 및 단체급식용 조리법도 소개돼 있다. 농촌진흥청 발효가공식품과 한귀정 농업연구관은 “본격적인 추위가 찾아오는 12월은 더욱 건강에 유의해야 할 때다.”며, “생강과 귤, 팥으로 이색적인 별미를 만들어 먹고 건강한 겨울을 보낼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