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친환경매거진
 
작성일 : 18-08-11 14:12
3년 연속 제값받기 노지감귤 품질향상 열매솎기 당부
 글쓴이 : 김경호 (58.♡.80.182)
조회 : 36  

산북지역은 지난해 해거리로 착과량이 많고 지속되는 가뭄으로 열매가 크지 않아 극소과 발생과 유과기 강풍피해로 풍상과 발생 등에 따른 고품질 노지감귤 안정생산 현장지도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 제주농업기술센터(소장 최윤식)는 8월 10일부터 수확 전까지 노지감귤 3년 연속 제값받기 노지감귤 품질향상을 위한 열매솎기 기술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열매솎기 참여 분위기 확산을 위해 현장지원반을 운영해 마을단위 교육, 농업인단체 일손돕기 현장교육 지원, 열매솎기 시범농장 운영 등 수확 전까지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생활개선제주시연합회, 제주노지감귤연구회 등 농업인단체 중심으로 회원농장 열매솎기 수눌음 활동 전개로 붐 조성에 나설 계획이다.
 1단계로는 9월 중순까지 봄순 발생이 적고 열매 많은 나무는 소과, 병해충과, 상처과와 봄순이 발생하고 착과가 보통인 나무는 병해충과, 상처과 등 비상품과 위주로 열매솎기 하고 2단계로는 수확 전까지 모든 과원에서 중결점과, 대과, 병해충과 등 열매솎기로 품질향상 및 안전생산을 유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열매솎기 크기 구분 농업인 애로사항 해결을 위해 시기별 열매 크기 구분이 쉽고 휴대가 편한 규격자 450개 보급과 리플릿 5,000부를 제작 배포로 홍보에도 힘쓸 계획이다.
또한 감귤 소비와 가격에 큰 영향을 주고 있는 극조생 감귤 부패과를 줄이기 위한 병해충 예찰 및 방제, 성숙기 품질향상제 살포, 수확기 부패방지 약제 살포, 수확 후 예조 실시 및 계획적 출하 등 기술지도를 병행 실시할 예정이다.
농약 허용물질목록 관리제도(PLS) 적용 대상이 2019년 1월 1일 생산한 농산물로 확정에 따른 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홍보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현대양 농촌지도사는 ‘과일 소비 트렌드가 양에서 품질로 변하고 있다.’고 전하면서 ‘제주감귤이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열매솎기, 부패과 줄이기 등 고품질 감귤 생산에 농업인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김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