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친환경매거진
 
작성일 : 18-11-07 16:35
입동(立冬), 대관령 한우도 겨울 준비 한창
 글쓴이 : 김경호 (58.♡.80.182)
조회 : 35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 한우연구소는 겨울 준비에 한창입니다.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해발 800미터에 자리 잡은 한우연구소는 겨울철 평균 기온이 영하 20도(℃)를 밑돕니다. 바람이 강한 날은 체감 온도가 영하 30도(℃)까지 떨어지기도 합니다. 
축사에서 겨울을 나는 한우 700마리를 먹이려면 옥수수 담근먹이 450여 톤과 마른 풀 500여 톤이 필요합니다. 
옥수수 담근먹이는 9월에 옥수수의 줄기와 알맹이를 수확한 뒤 40일 간 저장고에서 발효해 만듭니다. 마른 풀은 봄과 가을에 거둔 뒤 3일∼4일간 자연 상태에서 말려 둥글게 말아 준비합니다.
6개월가량 한우가 머물 축사 내부도 깨끗이 청소하고 눈과 찬바람을 견딜 수 있도록 시설물도 수리했습니다.
송아지가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바닥에는 깔짚(짚, 톱밥)을 깔아 놓고, 영양 관리에도 신경을 쓰고 있습니다.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한만희 한우연구소장은 “올겨울에도 한우가 무사히 겨울을 보내 우수한 유전적 특성의 개량 집단을 조성하겠습니다. 아울러, 한우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품질과 생산성 향상 연구도 지속해 나갈 것입니다.”라고 밝혔습니다.

김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