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친환경매거진)
 
작성일 : 20-08-18 11:39
국화 골칫거리 ‘총채벌레’ 잡는 친환경 방제법 개발
 글쓴이 : 김경호 (58.♡.80.182)
조회 : 29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국화에 큰 피해를 주는 해충인 ‘총채벌레’를 천적과 유기농업자재 등을 활용해 환경 친화적으로 방제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총채벌레는 크기가 1.4∼1.7mm의 매우 작은 해충으로, 국화에 직접적 피해를 줄 뿐 아니라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TSWV), 국화줄기괴저바이러스(CSNV) 등을 옮긴다.
총체벌레 방제를 위해 약제를 쓰기도 하지만 저항성 등이 생길 수 있는 점을 고려해 친환경 방제 기술을 개발한 것이다.
농촌진흥청은 ‘알-어린벌레(땅 위)-번데기(땅 속)-어른벌레(땅 위)’로 이어지는 총채벌레 생태를 고려해 새 기술을 개발했다. 토양 윗부분은 자체 개발한 시나몬 정유(기름) 유기농업 자재를 2,000배로 희석해 어린벌레와 어른벌레를 방제하고, 토양 속 번데기는 포식성 천적인 마일즈응애를 이용해 동시 방제하는 방법이다.
연구진이 국화 총채벌레가 발생한 농가에 기술을 적용한 결과, 방제 효과는 대조구보다 60% 더 높았고 바이러스 발병률은 대조구와 비교해 80%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에서는 평판끈끈이트랩 색 관련 실험도 함께 진행했다. 실험 결과, 총채벌레 예찰과 방제에는 평판끈끈이트랩 황색보다 청색이 약 3배 더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현장 평가를 통해 천적, 유기농업 자재 복합 기술을 검증하고, 특허출원했다. 올해 하반기에 관련 기술 보급서를 발간해 지역 농업기술원과 농업기술센터, 농업인 등에 보급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최병렬 원예특작환경과장은 “유기농업자재와 천적을 이용해 총채벌레를 효과적으로 방제한다면 약제  사용은 줄이면서도 품질이 우수한 국화를 생산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김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