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친환경매거진)
 
작성일 : 21-07-21 11:59
젖소 보증씨수소 2마리 선발 … 9월 정액 보급
 글쓴이 : 김경호 (58.♡.80.182)
조회 : 60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가축개량협의회 젖소분과위원회를 열고  한국형 젖소 보증씨수소 2마리를 선발함에 따라 9월부터 전국 농가에 정액을 공급할 예정이다.
젖소 보증씨수소의 선발과 정액 생산·공급은 농림축산식품부가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농협 젖소개량사업소, 한국종축개량협회와 협력하여 추진하고 있는 국가 젖소개량 지원 사업이다.
이번에 뽑힌 한국형 젖소 보증씨수소는 ‘쿼트로(H-669)’와 ‘백신(H-663)’이다.
 ‘쿼트로’와 ‘백신’은 검정을 완료한 16마리 씨수소 가운데 종합 유전능력 지수(KTPI)가 가장 높았다. 
 ‘쿼트로’는 체형종합점수와 우유 생산에 중요한 유방지수 유전능력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백신’은 유지방량(29.46kg)과 유단백량(28.3kg) 유전능력이 가장 높았다. 
특히, 이번 선발에는 외국의 참조집단을 활용한 국제 유전체 유전능력 평가 결과를 처음으로 적용하여 이전보다 신뢰도가 약 10%p 향상됐다. 새로 뽑은 젖소 보증씨수소 정액은 7∼8월에 생산한 후 9월부터 농협경제지주 가축개량원을 통해 젖소 농가에 공급될 예정이다.
자세한 유전능력 정보는 국립축산과학원 누리집(www.nias.go.kr → 연구활동 → 영농활용)에서 9월부터 확인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윤호백 가축개량평가과장은 “국제 유전체 유전능력 정보를 활용하여 앞으로 한국형 어린씨수소(Young bull) 정액을 공급할 수 있는 방안도 함께 마련해 나갈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농협 젖소개량사업소 서민석 소장은 “국제 유전체 정보를 추가해 선발된 보증씨수소 유전능력에 대한 신뢰도가 한층 높아져 농가 젖소 개량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김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