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친환경매거진)
 
작성일 : 22-11-28 15:26
농식품부, 주요 사료 제조업체 간담회 개최
 글쓴이 : 김경호 (58.♡.80.182)
조회 : 24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 이하 농식품부)는 11월 24일(목) 오후, 한국사료협회 대회의실에서 김정욱 축산정책국장 주재로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이날 간담회는 화물연대 파업에 따른 사료 공급 수송 대비, 사료 가격 인상 장기화 지속 등 사료 가격 안정을 위한 중장기 대책 협의 등 업계 소통 차원에서 마련되었으며, 농협사료, 카길애그리퓨리나, 팜스코, 제일사료, 팜스토리서울사료, 씨제이피드앤케어, 대한사료 등 주요 사료 제조업체 7개 사의 임직원이 참석하였다.

  이 자리에서 농식품부는 화물연대 파업(11.24~)에 따른 사료 제조·수송 상황을 점검하고 사료 공급 차질을 방지하기 위하여 ▲가능한 안전재고 최대 확보, ▲가용 차량 추가 수배, ▲소비대차 및 대체 생산 등을 요청하였다. 아울러 ▲곤충단백질 등 대체원료 확대를 통한 자급률 제고, ▲적정 영양소 공급을 위한 정밀사양 연구 지원 등 사료 가격 안정 방안에 대해 설명하였다.

  또한 7월 고점 이후 하락 중인 국제 곡물 도입가격*과 최근 환율 하락 등 사료 가격 인하 요인이 발생한 상황에서 사료 가격은 지난 5~7월 인상(사료협회 회원사 기준) 이후 여전히 고점**을 유지하고 있어 축산농가의 사료비 부담 경감과 물가안정을 위한 사료업계의 역할을 주문하였다.

   * 사료용 옥수수/대두박 도입가격(U$/톤, 관세청): ‘22.7) 404/623 → ’22.10) 364/577
   ** 양축용 배합사료 가격(원/kg, 사료협회): ‘20) 479 → ’21) 525 → ‘22.9) 705 → ’22.10) 703

  간담회 참석자들은 최근 환율 상승 등으로 인한 환차손 발생의 어려움을 토로하면서 사료 가격 안정을 위해서는 사료업체의 경영 부담이 완화되어야 하는 만큼 원료구매자금 확대 등 정부의 지원을 요청하였다.

  김정욱 농식품부 축산정책국장은 “정부에서 올해도 원료구매자금 금리를 0.5%p 인하*하였으며, 의제매입세액공제한도 10%p 확대 등 사료업계의 경영 부담 완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만큼 업계에서도 사료비 절감을 위한 협조를 당부한다”라고 밝혔다.    * 원료구매자금 금리: 2.5~3.0% → 2.0~2.5%(△0.5%p)
아울러 “화물연대 파업의 영향으로 양축농가가 불편하지 않도록 사료 공급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김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