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친환경농산업(유기농마당)
 
작성일 : 15-08-07 11:34
[강진군청] 초록믿음 직거래지원센터 신바람 유통, 도‧농 상생모델 만든다
 글쓴이 : 친환경 (58.♡.80.182)
조회 : 1,158  

강진군(군수 강진원)은 올해를 마케팅 원년으로 선포하고 전략적인 마케팅을 추진하고 있다. 군의 ‘초록믿음’이 2015 소비자에게 신뢰받는 착한브랜드 농특산물직거래지원센터 부문에서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

 

‘초록믿음’, 소비자에게 신뢰받는 착한브랜드 대상 선정

강진군은 전국 최초로‘직거래 활성화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생산자‧소비자에게 도움을 주는‘초록믿음 직거래 지원센터’를 개설해 새로운 유통모델을 만들어 화제가 되고 있다.

‘초록믿음’은 강진군 농수특산물 직거래 지원센터의 대표 브랜드로 직거래를 통한 생산자‧소비자의 좋은 만남, 도시와 농촌의 신뢰를 키우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를 위해 군은 신선·신속·신뢰의 3信 마케팅을 추구하며 3가지 신바람 유통을 추구하고 있다. 강진에서 농어업인이 생산한 신선한 농수특산물을 택배를 이용해 신속하게 고객에게 보내고 군이 직접 관리‧감독해 소비자의 신뢰를 쌓아가고 있다.

초록믿음 직거래 지원센터는 소비자 신뢰 확보와 생산 농어업인의 직거래 참여를 돕기 위해 홍보‧판촉, 농어업인 교육, 고객관리, 소비자 초청행사, 맞춤형 지원사업, 군수 품질인증 등을 수행한다. 지난 5~6월에는 한국여성소비자연합, 광주광역시 여성단체협의회, 전남 여성단체 협의회 등 27개 여성‧소비자단체 350여명을 초청해 생산자와 소비자간 신뢰제고를 위한 농수특산물 유통 활성화 협약을 체결하고 생산현장 방문, 농수산물 홍보‧판매 및 농어업인과 교류하는 기회를 마련했다. 군은 대도시 소비자와 농촌 생산자의 직거래를 통한 유통 혁신으로 소비자에게 안심 먹거리를 제공하고 소비자가 농촌 생산자를 직접 방문해 농어촌을 체험하고 다양한 농특산물을 구매하며 강진 감성여행을 즐기는 파급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군은 대도시와 지리적으로 멀리 떨어져 있어 도시 인근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농특산물 판로 확보에 매우 불리한 여건임에도 선도적인 농어업인을 중심으로 택배를 이용한 농특산물 직거래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368억원 규모 농수산물 직거래!

군 자체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해 평균 265농어가에서 368억원 규모로 농수산물이 직거래되고 있으며 그 중에 30%인 108억 원 규모로 택배 판매가 이루어지고 있다. 주요 품목으로는 쌀, 잡곡, 절임배추, 버섯류, 밤호박, 전복, 농수산가공식품 등으로 다양하다. 강진군의 농수특산물 직거래 실적이 증가한 요인으로는 대도시 소비지와 멀리 떨어져 있고 스마트폰과 택배를 이용한 농어업인 자체고객 확보 노력과 함께 군의 시책이 맞아 떨어 졌기 때문이다.

군의 초록믿음 직거래 지원센터는 지난 5월 29일 문을 연 이후 1개월 만에 900여명의 고객을 확보해 약 7,000만 원의 급부상하는 매출을 기록했다. 현재 123농어가 130개 품목이 등록되어 있으며 최대 500호까지 늘려나갈 계획이다. 주로 밤호박, 옥수수, 무화과, 와송, 전통장류, 떡류, 낙지 등 수산물이 판매되었으며 추석이후 본격적인 수확철이 되면 금년 10억 매출 목표도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초록믿음 직거래 지원센터(http://gangjin.center)가 여느 쇼핑몰이나 직매장과 다른 점은 농어업인이 직접 참여해 고객관리와 온‧오프라인 판매실적을 종합 관리하는 전방위적인 마케팅을 추진하는 점이다. 소비자 신뢰도를 높이는 브랜드관리와 군수 품질인증제 등 홍보‧판촉활동을 지원해주는 형태로 운영한다. 군은 20,000여명의 쌀 고객을 확보하고 있으며 연평균 30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어 쌀을 비롯한 지역 농수특산물의 직거래 확대의 잠재고객이 되고 있다.

강진원 강진군수는 “초록믿음 직거래 지원센터는 소비자에게 믿음을 주는 농수산물을, 농어업인에게는 소득증대를 안겨주는 도시와 농촌의 새로운 상생관계를 만들어 내는 모델”이라며 “철저한 품질관리와 지원으로 소비자의 신뢰도를 높이고 생산자들이 직거래를 통해 소득을 창출할 수 있도록 직거래 지원센터가 역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