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참살이
 
작성일 : 15-02-10 19:08
[화제] 농식품부 농업의 미래성장산업화 기반 만든다
 글쓴이 : 친환경 (58.♡.80.182)
조회 : 840  

지난달 13일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동필)는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농식품분야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인 ‘농업의 미래성장산업화 방안’에 대한 실천계획을 보고했다.

지역주체 중심의 자발적 6차산업화 육성한다.

농식품부는 지난해 쌀 관세화, 한중 FTA 협상 등 개방확대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농업의 미래성장산업화 기반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올해에는 전면적 개방화 체제로의 편입과 국내외 경기의 불확실성이 우리농업의 구조변화와 맞물리면서 적지 않은 충격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농식품부는 우리 농업·농촌이 직면하고 있는 위기를 딛고 향후 30년의 성장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농업의 미래성장산업화(경제혁신 3개년 계획)에 집중한다고 밝혔다. 이에 농식품부는 지난달 13일 대통령 업무보고를 통해 3대 핵심과제와 5대 실천계획을 제시했다. 3대 핵심과제는 농업의 6차산업화와 일자리 창출, 글로벌 경쟁력 강화 및 수출확대, 행복한 농촌 만들기와 삶의 질 향상 등이다.

① 6차산업화로 일자리와 부가가치 창출: 6차산업 창업주수를 전년대비 10% 증대하고, 유통비용 7,300억원을 절감하는 것을 목표로 농지제도(농업진흥지역 내 농촌융복합 산업지구 허용)합리화, 6차 산업 활성화 지원센터의 경영체 1:1 맞춤형 지원, 로컬푸드 직매장 확대, ICT기반 ‘온라인 로컬푸드 직매장’을 개설하고, 농수산물·중소기업 전용 홈쇼핑 개국 및 택배시스템 개선 등으로 판로를 확대하는 방안이다.

② 첨단화·규모화로 농식품 경쟁력 강화: ICT 보급면적 755ha 달성, 쌀 공동경영면적을 4만 ha로 확대, 특히 친환경농산물 만족도를 65점으로 증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ICT 융복합 축사시설 지원대상을 양돈에서 양계까지 확대하며, 들녘경영체 진입요건 완화, 들녘경영체 운영 법인의 쌀 직불금 지급상한 확대, 유통단계 GAP 인증제도 시설 등이 새롭게 도입된다.

③ 현장형 정예인력 육성: 현장 농업인력 중개 20만명, 전문농업인(강소농, 후계농, 마이스터) 7만명 교육, 개발기술 사업화율 35% 달성 등을 목표로 한다. 특히 품목 주산지에 품목·특화 전문교육과정을 올해부터 설치한다. 또한 개발된 기술의 사업화 촉진 등 창·취업 지원을 확대한다. 선도농가 실습을 확대하고, 2030세대에 2300ha의 농지를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인턴십, 농업마이스터, 식품명인 등 현장과 연계한 도제식 교육도 강화한다.

④ FTA 활용해 농식품 수출확대: 올해 농·식품 수출 목표는 77억 달러로 FTA 활용률 제고를 위해 산업부·관세청 등과 협력해 농수산식품 특화 원산지 관리시스템을 지원하고, FTA 특별관세 혜택을 위한 증빙서류 간소화를 추진한다.

⑤ 누구나 살고 싶어 하는 행복한 농촌 건설: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FTA 확대로 소외되는 영세고령농의 생활 안정장치를 강화하는 것이 핵심이다. 인력·기술·자본 유입을 통한 농촌 활력 증진을 위해 40대 이하 귀농·귀촌 가구를 1만4000호로 확대한다. 이를 위해 신규마을 조성사업을 20지구로 늘리고, 귀농자의 비닐하우스 자금지원 요건을 기존 2000㎡(600평)에서 660㎡(200평)로 낮췄다.

이동필 농식품부 장관은 “우리 농업·농촌은 재도약과 쇠퇴의중요한 기로에 서 있다”고 하면서 “FTA로 넓어진 경제영토를 활용해 우리 농업·농촌이 대도약하는 기초를 다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