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슈&동향(화제)
 
작성일 : 19-12-16 14:01
[동향] 전국먹거리연대 -농업·농촌·농민 실현을 위한‘전국먹거리연대’ 출범
 글쓴이 : 친환경 (58.♡.80.182)
조회 : 414  

푸드플랜은 문재인 정부의 핵심농정과제였음에도 불구하고 농식품부 주도로 추진되었다. 그렇기 때문에 범부처 성격의통합적인 먹거리 전략으로 인식하기 보다는 기존 로컬푸드 사업을 확대하는 정도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이러한 한계를극복하기 위해 먹거리 및 농민진영의 역량을 집중하는 전국단위 연대체가 결성 됐다. 지난달 20일 출범한 ‘전국먹거리연대’는 창립총회를 개최하고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새 먹거리운동의 목표와 과제를 알리는 선포식을 거행했다. ı이경민 기자

먹거리 선순환체계를 구축하는 전국먹거리연대 출범
전국의 먹거리 및 농민 진영이 하나로 뭉치는 ‘전국먹거리연대’가 출범했다. 지난달 20일 먹거리연대는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창립식을 열고 ▲푸드플랜의 올바른 정착 및 확대 ▲건강한 먹거리의 공공화·사회화 ▲ 도시와 농촌 연대와 상생을 통한 지속가능한 지역사회 건설 추진을 선포했다.
푸드플랜은 지속가능한 농식품 산업기반 조성을 위해 국가의 종합 먹거리 전략 및 지역순환형 먹거리 생산-소비시스템을 구축하고자 도입된 문재인 정부의 핵심 먹거리 정책으로, 민관의 협치를 바탕으로 생산-유통-가공-소비-폐기 등 먹거리 선순환체계 구축과 먹거리 교육, 복지, 영양, 일자리 장출 등 범부처적 성격의 종합전략사업이다. 이러한 먹거리 정책은 국내 뿐 아니라 전 세계적인 추세로 지난 2015년 밀라노에서는 세계도시 먹거리 정책협약을 책정했다. 밀라노 협약 또한 단순한 먹거리 체계 구축을 넘어 지속가능한 식생활, 사회적 경제적 형평성 등 다양한 가치를 추구하고 있다.

하지만 국내의 푸드플랜 정책은 지금까지 한계를 보여왔다. 농식품부를 필두로 푸드플랜이추진되다 보니 기존 로컬푸드 사업의 확대라는 비판을 받아왔던 것이다. 먹거리 및 농민진영의 역량을 집중해 대응하지 못한 한계를 극복하고자 민간진영에서는 먹거리 정책에 대한 많은 논의를 진행해 왔으며, 지난 5월 31일 먹거리 진영 단체대표 및 실무책임자 참여 회의를 시작으로 11번의 대표자회의, 실무자 회의, 워크숍을 거쳐 이번에 먹거리연대 출범을 하게 된 것이다.

선포식에 앞서 개최된 창립총회에서는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먹거리 체계, 지역 농산물 생산·소비 확대, 지역 순환경제, 지속가능한 지역사회 건설’을 목표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주요사업은 ▲시·군·구 및 시·도 먹거리 연대 조직 건설 및 활동 지원 ▲ 푸드플랜 관련 정책 활동 ▲ 푸드플랜 관련 대정부 및 지자체 대응 활동 ▲ 푸드플랜 확산 및 정착을 위한 대국민·대사회 홍보 활동 ▲푸드플랜 확산을 위한 교육·연수 활동 등이다.

먹거리연대 임원선출에는 생산부문에 가톨릭농민회 정한길 회장, 소비부문에 한살림 조완석 상임대표, 시민단체 및 전문가 부문에 친환경무상급식풀뿌리국민연대 진헌극 상임대표가 선출됐다.
한편, 먹거리연대의 창립총회와 선포식에는 먹거리연대를 지지하는 시민들과 26개(가톨릭농민회, 국제슬로푸드한국협회, 두레생협, 로컬푸드전국네트워크, 시민방사능감시센터, 식생활교육전국네트워크, 우리밀살리기운동본부,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전국친환경농업인연합회, 지역상생포럼(준), 지역재단, 토종씨드림, 청년농업인연합회, 친환경무상급식풀뿌리국민연대,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한국친환경농업협회, 한국친환경가공생산자연합회, 한살림연합, 행복중심생협, 환경농업단체연합회, 희망먹거리네트워크, GMO반대전국행동, 전북먹거리연대(준), 충남먹거리연대(준))단체가 참여했다. [이 게시물은 친환경님에 의해 2020-03-17 11:27:31 참살이&현장에서 이동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