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친환경매거진)
 
작성일 : 21-09-10 16:11
씨감자 완전 자급화‘총력’
 글쓴이 : 김경호 (58.♡.80.182)
조회 : 130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원장 황재종)은 2009년부터 국가보증 최상위급 무병 우량씨감자를 매년 15톤 이상 생산 공급하며 도내 씨감자 완전 자급화를 실현하고 있다고 밝혔다.
농업기술원 농산물원종장은 배양·경삽실* 1,036㎡, 수경재배사 5개동 1만 6,500㎡ 등 전국 최대 수경재배시설과 전문 인력을 갖추고, 지난 2월 봄 재배용 11.9톤을 비롯해 지금까지 234.2톤의 씨감자를 공급했다.
  * 경삽실 : 감자 묘를 만들 때 줄기를 잘라서 삽목하는 시설
특히 지난 8월 지역농협을 통해 가을재배용 씨감자 ‘탐나’ 1.8톤과 ‘대지’ 6.6톤 등 총 8.4톤을 공급 완료했다.
이번에 공급된 씨감자는 각 지역농협과 공급협의회에서 지역별 공급량 배정 방법, 공급시기, 공급가격 등이 결정됐다.
지역별 공급물량은 지난해 재배면적과 공급실적 및 신청량을 고려해 구좌읍 23%, 대정읍 20%, 성산읍 17%, 기타 지역에 40%를 배정했다.
올해에는 일찍 공급받기를 원하는 농가 의견을 반영해 공급시기를 지난해보다 일주일 앞당겨 공급했으며, 공급가격은 생산원가 25% 수준인 7만원으로 책정됐다.
이번 공급된 씨감자의 품종은 지난해 2월 실시한 품종별 재배의향 조사결과인 ‘탐나’ 20%, ‘대지’ 80%를 반영한 결과다.
올해 초 경락가격이 좋았던 ‘탐나’ 품종에 대한 농가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내년에는 농가 수요조사(7월) 결과를 반영해 ‘탐나’ 30%, ‘대지’ 70% 수준으로 생산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운찬일 농업연구사는 “사전조사를 통해 농가 수요를 반영한 최상위급 씨감자 생산·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