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친환경매거진)
 
작성일 : 21-10-05 10:23
농업인 학습단체, 청년농업인 육성 위해 ‘한마음’
 글쓴이 : 김경호 (58.♡.80.182)
조회 : 123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1일 농업인 학습단체*와 소통‧협의회를 열고, 청년농업인 육성을 위한 학습단체별 역할과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 농업인 학습단체 : 농촌진흥청이 연구‧개발한 농업기술의 보급 촉진을 위해 영농현장에서 과학영농을 실천하며, 농정시책 참여와 농업인의 복리증진을 위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음. 농촌진흥청에 등록된 농업인 학습단체는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한국생활개선중앙연합회 △한국4-H본부가 있으며, 청년농업인을 대표하는 단체로는 한국4-H중앙연합회가 있음.
앞으로 농촌진흥청은 청년농업인 육성과 안정적인 영농정착을 위해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한국생활개선중앙연합회, 한국4-H본부 등 농업인 학습단체의 역할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날 참석한 3개 농업인 학습단체장*은 청년농업인 육성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하며, 지속가능한 농산업 실현과 청년농업인이 행복한 농업‧농촌을 만드는데 기여하기 위한 ‘청년농업인 육성 결의문’을 채택했다.
   *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회장 박대조), 한국생활개선중앙연합회(회장 강현옥), 한국4-H본부(회장 방덕우)
결의문 내용은 ① 청년농업인이 지역사회의 지도자(리더)로 나아갈 수 있는 프로그램 개발과 지원 ② 청년농업인이 소외되지 않도록 지역 모임체 형성과 참여 지원 ③ 청년농업인 육성의 지속적인 성과 창출을 위한 실무추진단 구성 등이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청년농업인의 안정적인 영농정착과 영농기술을 기반으로 한 성장을 적극행정 중점과제로 선정하고 △청년 맞춤형 영농 정보제공시스템 구축 △4-H회 중심의 청년농업인 육성 △청년농업인의 기술창업 활성화를 위한 교육․전문지도(컨설팅) 확대 등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농업 신기술 등을 활용하여 기술창업을 할 경우, 창업 준비부터 정착, 안정 단계에 이르기까지 각각 참고할 수 있는 정책, 지원 사업, 교육과정 등을 한곳에서 찾아볼 수 있는 정보제공시스템을 올해 12월 중에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지․덕․노․체의 4-H 이념*을 지닌 정예 4-H 청년농업인 회원을 2023년까지 1만 명 육성할 계획이다. 
허태웅 농촌진흥청장은 “청년농업인이 전문농업인으로 성장하고 안정적으로 영농기반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선배 농업인의 조언과 지도가 중요하며, 이를 위해 농촌진흥기관이 가교 역할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청년농업인 대표로 협의회에 참여한 한국4-H중앙연합회 지준호 회장은 “청년농업인들이 지역사회에 정착할 때 겪는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선배 농업인들의 관심이 필요하며, 앞으로 ‘멘토-멘티’ 활동 등 적극적인 소통이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김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