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친환경매거진)
 
작성일 : 21-11-08 11:59
아시아-태평양 농생명 유전체 전문가 모여 최신 연구 성과 나눈다
 글쓴이 : 김경호 (58.♡.80.182)
조회 : 139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아시아-태평양 국가 간 농생명 유전체 관련 최신 연구 동향을 공유하고 산업적 활용방안을 모색하고자 군산대학교와 함께 5일부터 12일까지 ‘제7회 아시아 태평양 농생명 유전체 국제심포지엄’을 연다.
이번 학술 토론회는 농촌진흥청 포스트게놈 다부처유전체사업단이 주최하며, 코로나19로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농촌진흥청은 포스트게놈 다부처유전체사업을 통해 식물, 동물, 미생물 등의 다양한 유용물질과 기능을 디엔에이(DNA) 수준에서 분석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신품종 육종, 바이오 의약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고부가가치 창출의 기반을 마련하고 있다.
이번 학술 토론회는 ‘농생명 유전체 연구의 현황과 미래’라는 주제로 한국, 중국, 일본, 미국, 호주, 뉴질랜드 등 아시아 태평양 지역 국가의 전문가들이 다양한 작물의 유전체 해독과 기술개발 결과를 발표하고 유전체 정보의 농산업적 활용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다.
1부에서는 △유전체 연구 활용의 법적 기반 △자연변이 연구를 통한 크리스퍼 유전자 편집 기술의 미래 △생물정보학과 유전체 △비생물적 스트레스와 유전체 등이 발표된다.
2부에서는 수박, 머스크멜론, 갓, 배추, 양파, 딸기, 차나무, 밀·보리 등 여러 작물에 관한 유전체 연구 결과발표가 이어진다.
3부에서는 △유전체 정보를 활용한 뉴질랜드 사과 육종 사례 △일본의 디지털 육종 현황과 전망 발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포스트게놈 다부처유전체사업을 통해 확보된 농생명 빅데이터 활용방안에 대하여 국내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논의한다.
농촌진흥청 유전체과 안병옥 과장은 “이번 국제 학술 토론회를 통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저명한 연구자들과의 교류로 매우 빠르게 발전하는 유전체 연구의 세계 동향을 파악하고, 우리나라의 농생명 유전체 분석과 활용 기술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김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