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친환경매거진)
 
작성일 : 21-11-17 11:55
축산업계, 국내산 조사료 생산·이용 확대에 힘 모은다.
 글쓴이 : 김경호 (58.♡.80.182)
조회 : 155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고품질 국내산 조사료 생산을 독려하고, 축산농가 및 TMR 공장 등 조사료 수요처의 자발적 국내산 이용 확대를 약속하기 위하여 업무협약식을 개최하였다.
농식품부는 농협경제지주, 한우협회, 낙농육우협회, 조사료협회 등 유관기관*과 함께 협회별로 ‘31년까지 올해 대비 국내산 조사료 이용 비율을 10% 확대하고, 이를 위한 정부 및 연구기관 등의 정책·기술 지원을 결의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 축산과학원, 농협경제지주, 한우협회, 낙농육우협회, 단미사료협회, 사료협회, 조사료협회, 한우협동조합연합회, 초지조사료학회
아울러, 고품질 조사료 생산 농가 선정을 위한 조사료 품질경연대회 및 국내산 조사료 활성화 방안 논의를 위한 정책토론을 추진하였다.
이번 업무 협약식은 FTA에 따른 조사료 주요 수입국에 대한 관세 철폐*에 대비하여 국내산 조사료의 품질경쟁력을 축산 업계에 알리고, 국내산 조사료 이용 붐(Boom)을 조성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 조사료 주요 수입국(‘20년 기준) : 미국(74.4%), 호주(17.7%), 캐나다(4.8%)FTA : 한·캐(‘24) → 한·미(‘26) → 한·호(‘28)
’20년 기준 국내 조사료 총 소요량 4,820천톤 중 국내산은 81.4%로 3,923천톤이며, 국내산 조사료 중 볏짚이 약 68%이고 이탈리안라이그라스(IRG), 호밀, 옥수수 등 사료작물이 28%이다. 
다만, 국내산 조사료는 수입산과 비교하여 수분함량이 일정하지 않으며 이물질이 혼입되어 품질이 좋지 않다는 축산 업계의 인식이 있어, FTA 발효 이후 수입산 조사료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 조사료 의식 조사 결과 축산농가는 수입 조사료 시장 개방 시 수입 조사료 이용 비율을 최소 44.8%p 확대할 의향 있음(축산과학원, ’20)
농식품부는 국내산 조사료 품질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축산 업계의 자발적인 국내산 조사료 이용 확대 결의를 유도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통해 품질경연대회*를 추진하여 축산농가들이 직접 양질의 국내산 조사료를 체험하고 평가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였으며, 
    * 조사료 재배·생산 기술 보급 및 국내산 조사료 품질 우수성 홍보를 위해 우수 생산 농가 선정
인공건초기, 기밀 사일로(하베스토어) 등 고품질 조사료 생산을 위한 가공시설 지원 확대 및 지역창고·야적지 등을 활용한 거점 유통망 구축 등 고품질 국내산 조사료의 연중 공급체계 마련을 위한 정책 방향에 대해 설명하였다.
농식품부 박범수 축산정책국장은 “이번 업무협약이 국내산 조사료의 활성화의 초석이 될 것”이라며 강조하며, “앞으로 관련 기관과 긴밀한 협조 관계를 유지하여, 조사료 생산자들은 품질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소비자들은 우수한 국내산 조사료를 사용하여 축산업을 영위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김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