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친환경매거진)
 
작성일 : 22-01-12 13:05
농식품부, 설 성수품 수급안정대책반 회의 개최
 글쓴이 : 김경호 (58.♡.80.182)
조회 : 125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1월 12일(화) 오후, 농업관측센터 대회의실에서 권재한 식품산업정책실장 주재로 설 성수품 수급 점검 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날 회의에는 농협,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업관측센터, 도매시장법인(대아청과, 중앙청과)과 유통업계(이마트, 롯데마트)가 참여하여 성수품 수급 동향을 점검하고, 설 명절 장바구니 물가의 안정화 방안을 논의하였다.

  농식품부는 설 명절을 앞두고 농축산물 물가를 선제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작년 12월 14일 수급안정대책반을 구성한 데 이어, 지난 1월 6일 성수품 수급안정대책을 발표하고 10대 성수품을 평시 대비 1.4배 확대 공급 중이다.

   * 10대 성수품 : 배추, 무, 사과, 배, 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계란, 밤, 대추
   * 공급계획 : 평시 대비 평균 1.4배 확대(농산물 2.0배, 축산물 1.3배, 임산물 1.6배)하여 역대 최대 수준인 134천톤 공급(평시 95천톤 比 41%↑)

  농식품부가 농협․산림조합․축산 단체 등과 확대 공급한 물량은 1월 10일부터 11일까지 2일간 18,638톤으로 당초 계획(13,048톤) 대비 42.8% 초과 공급하였다.

  앞으로의 성수품 공급상황도 원활할 것으로 전망되어 설 전까지 13만 4천톤 공급계획 달성에도 차질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설 성수품 수급은 대체로 양호한 편이다. 

  10대 성수품 중 사과, 배, 밤, 대추, 닭고기 가격은 전년 대비 10% 내외 낮은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

  소고기, 돼지고기, 계란은 충분한 공급 여력에도 가정수요 증가로 가격이 높은 상황이나, 10% 이내로 상승 폭은 제한적이다. 배추는 재배면적 감소로 생산량이 적기 때문에 평년 대비 25% 내외 가격이 높은 상황이다.

  농식품부는 가격 강세를 보이고 있는 배추 가격 안정을 위해 정부비축물량(3천톤)을 방출하여 가격 급등을 방지하고 있고, 돼지고기․소고기 등 축산물은 주말 도축, 도축수수료 경감* 지원 등으로 공급망을 강화하고 수급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 ‘22.1.24.~29. 기간 중 한우 암소 도축수수료 마리당 15만원 경감 지원(자조금단체),돼지 상장․도축수수료(2만원/마리) 지원

  설 명절 기간(1.10.~1.28.) 농축산물 소비쿠폰 사용 한도 확대(1만 원 → 2만 원)도 차질 없이 진행 중이다. 한우․한돈 자조금을 활용한 할인 행사(20%), 중소과일 특별 할인판매(10만 꾸러미, 20% 할인), 소비쿠폰과 유통업계의 할인 행사를 연계하여 할인 폭을 추가로 확대하는 등 소비자의 체감 물가 안정 노력도 지속 추진한다.

  농식품부 권재한 식품산업정책실장은 “현재까지 사과, 배, 돼지고기, 소고기 등 주요 성수품의 수급상황은 양호하고, 공급계획도 차질없이 이행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성수품 수급 동향을 면밀히 살펴 이상징후 감지 시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소비쿠폰 할인 행사, 중소과일 특별 할인판매 등 체감 물가 안정 노력도 지속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김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