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친환경매거진)
 
작성일 : 22-11-28 15:38
농촌진흥청, 국가 농업연구개발 추진체계 대폭 개편
 글쓴이 : 김경호 (58.♡.80.182)
조회 : 338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지난 9월 1일 개청 60년을 맞아 발표한 미래비전과 혁신방안을 구체적으로 실행하기 위해 ‘농업연구개발 혁신전략’을 마련하고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농촌진흥청은 농업 연구개발, 보급 체계를 구축하여 쌀 자급을 이룬 녹색혁명을 비롯해 농산물의 부가가치를 획기적으로 높인 품질혁명에 이르기까지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획기적인 농업과학기술력을 확보했다.

 하지만 그동안의 연구개발 투자 확대에도 불구하고, 가시적인 성과 창출 부족과 선진국과의 기술격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기존 농업연구, 보급 관행에서 벗어나 새로운 기술혁신이 필요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또한, 최근 대두되는 식량 위기, 기후 위기, 지역소멸 등 농업·농촌의 사회경제 근간을 위협하는 요인을 극복하고 스마트농업과 지속 가능한 농업을 실현하기 위한 정부의 역할과 기술혁신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이러한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농촌진흥청은 대내외 전문가 토론과 의견수렴을 거쳐 국가농업연구기관이 지향해야 할 △공공성 강화 △현장 성과 창출 △혁신 기반 구축 등 3대 전략 10대 혁신과제를 수립하고 이를 구체화하기 위한 혁신전략을 마련했다.

 󰊱 국가농업연구개발 공공성 강화
 국가농업연구기관의 역할과 임무를 ①국가정책 뒷받침 ②민간산업 육성지원 ③지역발전 견인 ④국제사회 기여로 확정하고 연구개발을 추진한다. 

 식량 위기, 기후 위기, 지역소멸 등 직면한 국가 정책과제 해결을 도전과제로 설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범부처·민간·지역과 협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국제사회와의 협력도 확대한다.

 도전과제와 임무를 제8차 농업과학기술 중장기계획(2023~2032)에 반영하고, 목표 달성을 위한 기술 이행안(로드맵) 등 체계적인 전략도 마련할 계획이다.

 농림식품과학기술위원회, 농수산 분야 연구개발 범부처 협의체(2021.1~) 등과 부·청 간 협력을 강화하고, 국립 연구기관과의 협력도 확대한다.
 * 농업관련 통계고도화(’22.10.6, 통계청), 기후변화 공동 대응(’22.12.2, 기상청·산림청), 데이터생태계 구축(’22.10.7, KISTI) 업무협약 체결
 * 국립연구기관 연구개발 협의회 운영(’20.5, 8개 기관 → ’22.11, 14개 기관으로 확대), 농림식품수산분야 8개 기관 공동 업무협력 협약 체결(’22.6.25)

 다부처·민간 공동연구를 확대하고 ‘민관 농업과학기술 혁신위원회’를 설치하여 민간기술에 대한 효과검증, 연구개발 공공데이터 개방, 첨단시설·장비 공동 활용 등 민간과의 협력 강화 또는 산업 육성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농촌진흥청 현장 실증연구와 시범사업에 민간기술의 참여기회를 제공하고, 스마트농업 관련 표준제정, 수출용 농약 등록 및 우량비료 제도 개선 등 민간 신기술 개발 촉진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제2의 딸기 육성’이라 할 수 있는 지역 특화작목 성공사례 창출을 위해 지역이 주도하는 기술혁신을 지원하고 69개 지역 특화작목의 연구 기반 조성 및 투자도 확대한다.
 * 지역특화작목 지원 : (’22) 36작목, 333억원 → (’25) 54, 450(도비 포함)

 또한, 농촌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지역의 치유농업 거점기관 조성과 전문인력 양성, 농업인 안전 재해 예방, 농촌 공간 관리와 관련된 연구개발, 보급도 강화할 계획이다.
 * 치유농업연구소(’25, 김해), 치유농업센터(’24, 17개소) 

 아울러 아시아, 아프리카 23개 개발도상국에 진출한 해외농업기술개발사업(KOPIA)를 중심으로 국가별 맞춤형 농업기술을 제공하고, 대륙별 기술협력협의체에 가입된 48개 회원국과 국제기관, 농촌진흥청 삼각 협력 기반을 공고히 다져 대륙별 식량안보 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한다.
 * 해외농업기술개발사업(KOPIA): (‘22) 23국 → (’30) 30국
 * 대륙별 협의체 회원국(아시아, 아프리카, 남미): (‘22) 48국 → (’30) 58
 * 농업기술 ODA 평가 : UN 빈곤퇴치 공로상 수상(’20.10) / OECD에서 정부혁신 우수사례로 선정(’21.9)

  농업기술 강국, 국제 연구기관과 협력하여 스마트농업, 친환경 생명공학(그린바이오), 기후변화와 관련된 첨단 기술을 확보하고, 국제적 난제 해결을 위한 ‘국제적 연구개발(R&D) 협의체’ 참여도 확대한다. 

 또한, 농업기술 공적개발원조(ODA)를 기반으로 정부 외교정책과 민간산업의 연계성을 강화한 케이(K)-농업기술 확산전략을 수립해 국익을 증진하는 데 기여할 계획이다.


 󰊲 현장 중심 성과 창출
 ‘농업현장기술수요발굴단’과 민관 전문위원회를 운영하는 개방형 사업기획으로 연구기획 단계에서부터 현장 어려움 해결에 중점을 둔다.

 수요자가 참여하는 ‘현장실증연구’를 확대하고 청년농업인, 선도 농가 농장을 ‘협업농장’으로 지정·운영하여 현장에 필요한 기술개발과 확산을 신속하게 추진한다.
 *‘융복합현장실증연구’ 사업 신설: (’22)농과원(77억 원) → (’23)식량원, 원예원, 축산원(223억 원)
 
 디지털 육종 기술을 활용한 육종 연구 기간 단축, 연구 데이터 기반의 지식정보 전달체계(연구↔확산) 등 혁신 기술 융복합으로 개발기간을 단축하고 비용 절감을 도모한다. 
 
 또한, 연구개발, 보급 단계를 통합한 사업 추진으로 신기술보급과 현장 적용 연구를 동시에 진행함으로써 기술의 완성도를 높이고 현장 확산도 촉진할 계획이다.
 * 사례) 벼농사 자동물꼬 도입 시범사업+논물얕게걸러대기 배출계수 개발

 연구개발 단계에서 기술성숙도(1~9단계)를 적용하여 연구성과‧기술사업화 이어달리기 등 후속 연구와 확산체계를 마련함으로써 사업화 촉진 및 현장 파급력도 높여나갈 계획이다.


 󰊳 미래농업 혁신 기반 구축
 농촌진흥청의 연구과제를 임무 중심의 전략과제로 재편하여 통합된 목표에 따라 전주기 성과 목표 관리를 체계화하고, 국민과 함께하는 목표 달성 점검 및 추적조사도 강화할 계획이다.

 ‘융복합혁신전략팀’을 설치(2022.10.)하여 도전과제 발굴 및 연구부서·학계 간 연계·협력과제 사업자 연계(매칭) 등 융복합 협업 연구를 확대한다.
 
 또한, 초격차 신기술 및 기초연구는 실현 가능성보다는 도전성과 혁신성에 초점을 맞추고 집중한 연구 위주로 추진한다. 자유 공모 확대, 과제유형별 맞춤형 평가 추진, 연구 데이터 전주기 관리시스템 운영 등 창의적인 연구환경을 조성한다.
 한편, 농업연구직 채용을 2025년부터 경력 경쟁 채용으로 전면 전환하고, 연구직무와 연구행정직무에 근무하는 연구직의 이중경력관리제 도입, 연구관 직위공모제 추진 등 연구 중심의 인력 운영 및 조직문화 조성에도 힘쓸 계획이다.

 조직·인력 운영을 효율화하여 주요 업무에 집중하고, 연구역량, 공공성, 시장성을 기준으로 국가 연구기관으로서 수행해야 할 전담 업무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은 혁신전략을 이행하기 위해 융복합혁신전략팀과 실행계획 담당 부서를 중심으로 분기마다 추진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조재호 농촌진흥청장은 “농업연구개발 혁신전략은 식량·기후 위기, 고령화로 인한 지역소멸 위기 극복 등 국가 정책목표 달성을 과학기술로 뒷받침하고, 농업 현장의 현안 해결과 스마트농업 혁신으로 농업인과 국민이 농업연구의 성과를 체감할 수 있는데 주안점을 두었다”라고 강조하면서,  “혁신전략을 철저히 이행해 농업을 스마트하게, 농촌을 매력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시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김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