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현장(참살이)
 
작성일 : 14-07-04 10:10
[자연이가득한곳] 민선 6기와 친환경농업
 글쓴이 : 친환경 (58.♡.80.182)
조회 : 1,508  

민선 6기 지방정부와 의회가 출범했다. 치열했던 6.4지방선거가 끝나고 민선 6기 새 출발을 앞두고 도백(道伯)을 비롯한 시장군수와 의회의원들까지 업무파악에 나섰다. 향후 자치농정의 방향을 잡기위해 전국은 매우 분주하다. 이 분주함 속에서도 잊지 말아야 하는 것은 선거공약에서 가장 치열했던 친환경농업 육성에 관한 정책 방향이다.

다행스럽게도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농업경영인 출신 후보자가 211명이나 당선되는 성과를 낳았다. 각 지역에서 농정공약을 앞세운 여성농업인단체 소속 출신의 인사도 11명이나 당선돼 향후 활동에 주목을 얻고 있다.

특히 대다수의 지자체장들은 이번 선거에서 농업을 지키기 위한 대안으로 친환경농업 육성정책을 제시했다. 그 중 친환경무상급식은 선거공약의 치열한 이슈로 자리매김했다. 각 지자체마다 이렇게 친환경농업 육성을 이슈로 내건 것은 지역농업의 미래를 다름 아닌 친환경농업에서 찾겠다는 그들의 의지표명이다. 농업과 농촌의 붕괴를 막을 수 있는 대안으로 친환경농업만큼 대안은 없다는 것을 인정한 듯싶다.

현재 농가소득은 도시가구 소득의 59.1%라고 한다. 이것이 우리농업의 현주소다. 농업이 무너지면 지역사회가 붕괴되고, 자연생태계에도 반드시 위기가 찾아온다. 이에 따른 연쇄반응은 불을 보듯 뻔하다. 안전한 먹을거리가 위협받는 것은 물론, 경제적 기반마저 무너질 수밖에 없다. 그렇기 때문에 각 지자체마다 농업을 앞세우며 그 중 지속가능한 친환경농업 육성정책에 목을 매고 있는 것이다.

전국의 친환경농업인 단체들도 친환경유기농업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농업정책을 전면 재조정함은 물론, 지방정부까지 달라져야 한다고 강하게 주문하고 있다.

그들의 주장을 살펴보면 우선은 친환경농업 단지 조성사업을 꾸준히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친환경농업 실천지역을 마을 및 들녘, 수계단위로 단지화하고, 품목별로 다양한 형태의 친환경농업 실천기반을 더욱 확대하자는 것이다. 단지별로 조직화하면 보다 안정적인 친환경농산물 생산체계를 구축할 수 있고 그에 따른 소비수요도 확충돼 농가소득을 이끌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친환경농업을 실천하는 마을 가운데 공동체의식이 뚜렷한 마을을 유기농 생태마을로 육성해 농산물 홍보를 위한 현장체험과 교육시설·민박·유기농식당 등 체험마을을 하루 빨리 도입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각 지자체는 유기농업과 관련된 공동시설과 장비를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친환경농업의 중심에 있는 친환경무상급식은 이제 어느 지자체에서든 전면 실시되어야 한다. 먼저 학교급식법 개정안에는 보육부터 초중고까지 친환경무상급식을 전면적으로 실시하고, 이를 위한 지원이 뒤따라 와야 한다. 아울러 학교급식센터를 광역과 기초 시·군·구에 모두 의무적으로 설치하여 지역에서 생산되는 친환경농산물을 우선 소비토록 해야 한다.

가공 산업의 육성도 필요하다. 친환경농산물의 안정적 판로확보와 차별화된 고품질 식품생산을 위해 친환경농산물 가공 육성사업은 이제 필수일 수밖에 없다. 특히 유기식품 동등성 추진에 대비해 가공 산업 육성은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는 것을 각 지자체에서는 염두에 두어야 할 것이다. 

농업은 지역 산업이다. 지역 산업을 살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친환경농업을 살려야만 한다. 발행인 이영자 yjagro@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