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친환경매거진
 
작성일 : 18-02-12 12:02
“2018년 설 성수품 구입비용 안정세 지속”
 글쓴이 : 김경호 (58.♡.80.182)
조회 : 64  

- aT 발표, 전통시장 기준 전년 대비 0.5% 소폭 상승 -

 설 명절을 약 일주일 앞둔 2월 7일 기준, 올해 설 차례상 구입비용은 전통시장 기준 24만 9천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여인홍, 이하 aT)가 지난 7일 전국 19개 지역 45개소의 전통시장과 대형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설 차례상 관련 성수품 가격을 조사한 결과, 전통시장 24만9,421원, 대형유통업체 35만4,254원으로 지난해에 비해 각각 0.5%, 4.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다수의 성수품 가격이 지난해와 비슷한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특히 산란계 마릿수 증가로 생산량이 증가한 계란은 47.5%, 소비가 부진한 배는 지난해보다 12.3% 하락하였다. 
최근 한파와 강설로 인한 생육부진과 출하작업 지연으로 일부 채소류 가격이 지난주에 비해 다소 상승하였으나, 정부에서는 배추·무의 수급안정을 위해 지난 2월 2일부터 배추·무에 대해 일 400톤을 도매시장과 농협매장에 공급하고 있으므로 가격 상승세가 진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품목별로 구입처에 따라 가격 차이가 있으므로 aT의 ‘2018년 설 차례상 구입비용 조사결과(붙임자료)’를 참조하면 합리적인 성수품 구매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27개 대형유통업체에서 판매중인 선물세트(7품목: 사과, 배, 쇠고기, 곶감, 표고버섯, 잣, 굴비) 가격을 조사한 결과, 본격적인 명절 선물세트 판매가 개시되면서 물량 증가로 배(7.5kg/13과)와 사과(5kg/16과) 선물세트는 전주대비 각각 7.4%, 5.8% 하락하였고, 지난해 생산량이 감소한 잣(500g)·흑화고(420g)는 지난주보다 가격이 상승했다. 
특히, 이번 설 명절부터는 선물용 농축산물에 청탁금지법 가액 한도 내임을 표시하는 ‘선물 안내용 스티커’가 붙은, 10만원 이내 선물세트 종류가 다양해지면서 소비자들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유병렬 aT 수급관리처장은 “설 명절을 맞아 정부는 전통시장 이용률 제고를 위해 2월 14일까지 온누리 상품권을 10% 할인 판매하는 등 소비 진작 정책을 펼치고 있으므로, 소비자 분들께서는 aT 성수품 가격조사 결과 등을 참고해 설 차례상 성수품을 보다 저렴하게 구입하시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지금까지 aT에서 제공한 설 차례상 가격정보 및 정부 수급안정 대책 등 종합 정보는 aT 농산물유통정보 홈페이지(www.kamis.or.kr)를 통해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김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