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친환경매거진)
 
작성일 : 23-11-07 11:38
밀·콩 논 이모작 안정생산 핵심기술 현장 연시회 열려
 글쓴이 : 김경호 (58.♡.80.182)
조회 : 133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장성군농업기술센터와 공동으로 논에서의 밀·콩 이모작 및 생산 전 과정 기계화를 위한 핵심기술을 선보이는 현장 연시회를 열었다. 

 7일 전남 장성군 동화면 황룡위탁영농법인에서 열린 이번 연시회에는 생산자단체, 농업인, 영농현장 상담사(컨설턴트), 농업기술원·농업기술센터 직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기계화 생산이 가능한 국산 밀·논콩 신품종 소개에 이어 △침수 피해와 습해 예방을 위한 겉도랑 및 땅속 배수 기술 △직진 자동 조향장치를 이용한 정밀파종 기술 △농약 흩날림(비산) 최소화한 무인기(드론) 방제 기술 △기계 이용 콩 수확 및 밀 파종 등을 참관했다. 

 밀·콩 이모작은 6월 20일 이전까지 밀 수확을 마치고, 6월 하순~7월 상순에 콩을 파종하는 재배법이다. 10월 중순 무렵 콩 수확 후 곧바로 밀을 파종하면 두 작물 모두 안정적인 수확량을 얻을 수 있다.

 국립식량과학원은 논 이모작 재배에 적합하고 수량성이 우수한 콩 품종 ‘선유2호’와 밀 품종 ‘황금알’을 개발한 바 있다. 

 ‘선유2호’는 기존 ‘선풍’ 품종보다 10~14일 정도 빨리 수확할 수 있다. 단위 면적당 1.2배 정도 촘촘하게 심으면 꼬투리가 달리는 위치(착협고)가 높아져 기계 수확이 쉽다. 밀 품종 ‘황금알’은 키가 크고 익는 시기(5월 31일 무렵)가 빨라 이모작 기계화에 유리하고, 단백질과 글루텐 함량이 높아 제빵용으로 우수하다. 

 이날 선보인 ‘무굴착 땅속 배수 기술’은 밀·콩 이모작 재배지의 물 빠짐(배수) 관리에 유용하다. 트랙터나 굴삭기에 매설기를 연결해 주행과 동시에 50cm 깊이로 유공관* 매설과 왕겨 채우기가 가능한 땅속 배수 기술이다. 
 *물 빠짐과 토양 내 산소 공급을 위한 둥근 구멍의 관  

 사양토 재배지에 무굴착 땅속 배수 기술을 적용했을 때 토양수분이 29.0%로 나타나 기술 적용 이전(44.7%)보다 약 35% 감소했다. 

 이와 함께 트랙터에 부착하여 논 가장자리에 손쉽게 배수로를 설치할 수 있는 ‘배수골 조성기’와 토양 경반층 파쇄와 동시에 보조 땅속 배수가 가능한 ‘왕겨 투입용 심토파쇄기’도 소개돼 관심을 모았다.

 또한, 트랙터, 승용관리기 등 기존의 승용형 농기계에 붙여 사용할 수 있는 ‘직진 자동 조향장치’*와 무인기(드론)에서 약제가 분출되는 관(노즐)에 공기흡입형 관을 부착해 농약이 바람에 날리는 양을 30% 이상 억제해 비산 피해를 예방할 수 있는 ‘비산 저감형 드론 방제 기술’**도 눈길을 끌었다.
*두 개의 안테나를 사용하여 측정된 두 지점의 위치정보를 기반으로 진행 방향에 대한 정밀도를 높여 경로 추종 정확도가 높아 콩, 마늘 파종 등의 저속작업에 유용
**드론이 낮게 날 때 날개에서 발생하는 하향풍을 극대화해 약제가 작물 속까지 빠르게 도달할 수 있고, 방제에 드는 노력과 비용도 절감 

 이날 선보인 기술을 적용해 콩 수확과 밀 파종 시범을 보인 황룡위탁영농법인 이남현 대표는 “논에 배수시설을 설치한 후 물 빠짐이 원활해져 지난여름 집중호우 때 논콩 침수 피해를 줄일 수 있었고, 직진 자동 조향장치를 부착한 트랙터로 콩 수확에 드는 노동력을 크게 줄일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날 연시회에 참석한 국립식량과학원 서효원 원장은 “규모화된 논에서 밀·콩 같은 식량작물과 밭작물이 안정적으로 생산될 수 있도록 기계화 전용 품종 보급 확대, 노동력 절감과 식량자급률 향상을 위한 밭농업 기계화 촉진, 집중호우 등 이상 기상에 대응한 배수 기술 정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김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