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친환경기술
 
작성일 : 19-11-07 10:54
[정영만의 J아그로 TV] 연재- Chapter7. 식물 항산화제와 면역력 (기후예방학 Part 2)
 글쓴이 : 친환경 (58.♡.80.182)
조회 : 12  

기후예방학이란 용어를 한국에서 처음 사용했다. 수 십년 동안 농업 현장에서 들어 본 이야기는 “올해는 이상기후입니다”라는 말이었다. 그렇다면 이상기후가 계속 된다는 것은 이상기온을 평년기후처럼 우리가 받아들여야 하는 게 아닌가. 이것을 기후 조건이라고 생각한다. ı김경윤 기자

식물재배의 손자병법, ‘기후예방학’
이상기후가 계속된다면 그것은 더 이상 이상기온이 아니고, 그것은 평년기후다. 우리가 이상기후라 불렀던 조건 속에서 식물을 온전하게 기르기 위한 방법인 무엇일까를 생각하다가 ‘기후예방학’이란 용어를 생각해 냈다.

어떤 꽃을 피우는가, 식물재배에 결정적 영향
열매 맺는 식물, 꽃을 피우는 식물은 어떤 꽃을 피우느냐가 중요하다. 꽃의 상태가 어떤 가에 따라 열매, 농산물의 재배 운명이 어느 정도 결정 될 수 있다. 똑같은 꽃이지만 단단한 꽃이 따로 없다. 꽃의 세포 분열에 영향을 미치는 게 무엇일 있을까 생각해 보게 된다. 비료적인 원소에서 찾아보면 칼슘, 붕소, 아연 등이 있다. 한편 호르몬의 균형에서 보면 사이토카이닌과 옥신의 균형이 잘 맞아야 한다. 식물생장조절의 균형이 맞는 상태에서 꽃을 피울 때 좋은 열매를 맺을 수 있다. 좋은 꽃을 피우기 위한 것들은 언제 사용하는가? 꽃을 피우기 전 5~7일 상태 일 때가 단단한 꽃, 좋은 꽃을 피우기 위한 적합한 타이밍이다. 개화를 촉진시키고 열매의 수를 최대화 하는 것은 꽃눈의 팽창시기에 자연적으로 생산되는 식물 생장 조절 물질의 균형에 의해서 결정된다.

처방학에서 예방학’으로
너무 과도한 운동을 하는 사람은 평생 수명이 줄어들 수 있다. 사람도 항산화가 필요하다. 사람이 쉬거나 스트레스가 없는 상태, 인위적인 휴식을 가지는 것을 예방학이라 할 수 있다. 이 반대 상태는 몸이 과로 되고, 무리한 상태에서 수술하거나 약을 먹는 것은 처방학이 된다. 식물도 마찬가지다. 이게 바로 처방학에서 예방학으로 이다

에틸렌 관리 매우 중요해
에틸렌 이라는 호르몬은 5대 호르몬 중 하나로 꽃이 피는 주변에서 꼭 필요하기도 하고 때로는 너무 많아서 식물의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호르몬이기도 하다. 에틸렌의 발생을 억제하는 상태가 중요하다. 또 식물은 사립체(미토콘드리아)가 정상 활동을 하고 있으면 물, 좋은 호르몬, 좋은 요소들을 발생시킨다. 그렇지 않으면 정반대의 활동을 하게 된다.

항산화와 면역력의 상관관계
가뭄이 발생하게 되면 식물의 스트레스 요인이 된다. 식물이 스트레스를 받는 요인은 여러 가지가 있는데, 저온 혹은 고온 상태. 과도한 농약의 사용. 또는 토양 조건의 불합리화 등 여러 상태가 스트레스를 일으킨다. 에틸렌이 과도한 상태는 식물의 호흡 능력을 감소 시킨다. 에틸렌이 과도하게 발행하고 그 상황에서 아브시스산 까지 과도하게 발생해서 식물 노화를 촉진하고 수명을 줄이는 상태를 줄이기 위해선, 항산화 즉 산화를 방어하고 줄이는 것. 이것이 식물의 건강한 호흡상태를 유지하는 것이다. 식물체 내에 있는 에틸렌을 외부로 배출시키기도 한다. 지금의 첨단농업 관리 상태나 식물의 스트레스가 많은 상태에선 항산화제란 식물 제제를 기억해 두는 게 좋다.

항산화제, 대사활성제 등 사용법 알아야
식물체가 좋은 꽃을 피우면 좋은 열매를 맺는데, 이와 같은 상태가 안 될 때 식물의 예방학적 차원에서 항산화제 계통, 대사활성제 계통 등을 사용해 주면 좋다. 여기에 조금 더 확실한 효과를 위해선 세포분열제를 소량 사용해 주면 좋다. 식물에 대사활성제를 잘 사용하면 단백질 함량이 높아지고, 당생성이 잘 된다.

해조류 추출제제 식물에 특효약

기온이 낮은 해저 깊숙이 있는 해조류에서 추출 원료 등은 식물 기능을 높이는데 매우 좋다. 여성들의 화장품 중 파우더 제품에도 해조류들이 많이 사용된다. 해조류는 세계 여러 곳에서 생산되고 있다. 그 중 중국 남부, 동남아 필리핀 등은 수온이 높기 때문에 좋은 원료가 부족한 편이다. 반대로 북극, 캐나다, 노르웨이 등 수온이 낮은 곳에서 잘 관리된 해조류가 좋은 물질을 많이 가지고 있다. 특히 베타인, 폴리아멘, 천연호르몬 등이 해조류 안에 듬뿍 들어 있다